겜알못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 플레이평

등반의 전설: 정상의 숨결(?)
등반의 전설: 정상의 숨결(?)

설 연휴때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을 플레이하기 위해 닌텐도 스위치를 샀습니다. 사실 닌텐도 콘솔 게임들은 제 취향과 맞지 않는 편입니다. 젤다의 전설 시리즈 입문도 이번이 처음인데요. 그래서 게임 하나만 달랑 하려고 게임기를 사도 괜찮을지 고민했지만… 직접 해보니 젤다의전설 하나만 하기 위해 스위치를 살 만한 가치가 충분히 있다고 생각합니다.

간단한 소감은… 2D 같은 3D 그래픽이 인상깊은 게임입니다. 그리고 호라이즌 제로 던(야생을 배경으로 한 오픈월드 게임)을 아기자기하게 만들어논 듯한 느낌을 주는 게임이기도 합니다.

안 될 것 같은데 되는 탐험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은 자유도가 워낙 큰 오픈월드형 게임이라 입맛대로 탐험하며 스토리를 진행해나가는 게임입니다. 설명이 그리 친절하진 않아서 ‘여긴 어디 나는 누구?’, 진입장벽을 느낄 수 있지만 하면 할 수록 기상천외하게 즐길거리가 많아 잘 만든 게임이라는 게 느껴집니다.

주된 스토리 진행루트는 4신수 해방 후 최종보스인 가논을 토벌하여 젤다를 구출하는 것인데요. 체력, 스테미너와 아이템이 적당히 갖춰지면 최종보스인 가논의 뚝배기를 바로 깨러 갈 수도 있습니다. 몬스터를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죽이거나 우스꽝스럽게 다양한 뻘짓을 할 수도 있습니다. 모로 가든 서울만 가면 되는 셈!

그래서 저 가운데 있는 놈이 젤다죠?
그래서 저 가운데 있는 놈이 젤다죠?
목격자만 없으면 암살이지!
목격자만 없으면 암살이지!
가디언 파괴 기념 셀카 한장
가디언 파괴 기념 셀카 한장

쉽지많은 않은 게임

몬스터에게 자주 원샷원킬당하면 깊은 빡침과 함께 다크소울이라는 게임이 생각나기도 합니다. 사당 챌린지 일부는 장애물을 옮기면서 퍼즐을 풀어야 하는데요. 저처럼 머리가 나쁘면 쉽지 않습니다. (……) 공략을 안 보는 걸 추천한다지만 고민해보다가 정 안 되면 공략을 보는 게 정신건강에 좋습니다. (……)

개인적으로 낙타 신수(바 나보리스)가 제일 어려워서 꽤나 머리 아팠습니다. 그래도 코끼리 신수(바 루타)는 너무 참신했습니다. 퍼즐을 이렇게 만들 수도 있다니…!

은근 비호감 캐릭터
은근 비호감 캐릭터
윤돌은 플레이 내내 때려주고 싶었다…
윤돌은 플레이 내내 때려주고 싶었다…

결론: 그럼에도 꼭 해봐야 하는 게임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게임을 꼭 하길 두 번 하길 추천드립니다. 저는 더 이상 시간이 없어서 2회차 플레이는 불가능하지만, 참신하게 즐길 거리가 워낙 많고 안 될 것 같은데 가능한 조작들도 많기 때문입니다. 이 게임에 즐길거리가 얼마나 많은지는 유투버 Mety333의 채널에서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날 잡고 퍼펙트하게 즐기겠다는 생각은 버리는 게 좋습니다. 오픈월드 게임의 특성상 방대한 맵과 다양한 챌린지가 존재하기 때문에 이렇게 하면 즐기는 것이 아닌 짜증나는 것이 돼버리기 때문입니다. 시간날 때마다 챌린지 하나 하나 클리어해나간다는 생각으로 즐기는 게 좋습니다.

닌텐드 스위치를 갖고 있지 않아도 닌텐도 스위치를 살 여유가 있다면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을 꼭 해보길 바랍니다.

어머!
어머!
타조… 아니 낙타가 낙타났다!!!
타조… 아니 낙타가 낙타났다!!!
The End
The 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