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야생의 숨결)

Table of Content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야생의 숨결)
ゼルダの伝説: ブレス オブ ザ ワイルド
The Legend of Zelda: Breath of the Wild

 

등반의 전설: 정상의 숨결(?)

설 연휴때 젤다를 하기 위해 산 닌텐도 스위치. 닌텐도 콘솔 게임들은 개인적인 취향과 거리가 멀다. 젤다 시리즈 입문도 이번이 처음이다. 그래서 게임 하나만 달랑 하려고 게임기를 사도 괜찮을지 고민했으나… 젤다 하나때문에 스위치를 살 만한 가치가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

간단한 소감은… 2D 같은 3D 그래픽이 인상깊다. 그리고 호라이즌 제로 던(야생을 배경으로 한 오픈월드 게임)을 아기자기하게 만들어논 듯한 느낌을 주는 게임이다.

 

내 맘대로 탐험 가즈아~

자유도가 워낙 큰 오픈월드형 게임이라 입맛대로 탐험하며 스토리를 진행해나가면 된다. 설명이 그리 친절하진 않아 ‘여긴 어디 나는 누구?’ 라고 느낄 수 있지만 하면 할 수록 기상천외하게 즐길거리가 많아 잘 만든 게임이라는 게 느껴진다.

주된 스토리 진행루트는 4신수 해방 후 최종보스인 가논을 토벌하여 젤다를 구출하는 것인데 체력, 스테미너와 아이템이 적당히 갖춰졌자면 바로 가논 뚝배기를 깰 수도 있다. 몬스터를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죽이거나 우스꽝스럽게 다양한 뻘짓을 할 수도 있다. 모로 가든 서울만 가면 되는 셈.

그래서 저 가운데 있는 놈이 젤다죠?
목격자만 없으면 암살이지!
가디언 파괴 기념 셀카 한장

 

쉽지많은 않은 게임

몬스터에게 자주 원샷원킬당하면 깊은 빡침과 함께 다크소울이 생각난다. 사당 챌린지 일부는 장애물을 옮기면서 퍼즐을 풀어야 하는데 나처럼 머리가 나쁘면 쉽지 않을 수 있다. 공략을 안 보는 걸 추천한다지만 고민해보다가 정 안 되면 공략을 보는 게 정신건강에 좋을 것이다. (……)

개인적으로 낙타 신수(바 나보리스)가 제일 어려워서 꽤나 머리아팠다. 그래도 코끼리 신수(바 루타)는 참신했다. 퍼즐을 이렇게 만들 수도 있다니…

은근 비호감 캐릭터
윤돌은 플레이 내내 때려주고 싶었다…

 

그럼에도 꼭 하라고 두 번 하라고 시키고 싶은 게임

그럼에도 불구하고 젤다를 참신한 즐길거리가 많다는 점 때문에 이 게임을 추천한다. 이 게임에 즐길거리가 얼마나 많은지 보려면 유투버 Mety333의 채널을 참고하자. 닌텐도 스위치를 살 여유가 있다면 꼭 해보길 바란다.

그러나 날 잡고 퍼펙트하게 즐기겠다는 생각은 버리길 바란다. 방대한 맵과 다양한 챌린지가 존재하는 오픈월드 게임 특성상 이렇게 하면 즐기는 것이 아닌 짜증나는 것이 돼버리기 때문이다. 시간날 때마다 챌린지 하나 하나 클리어해나간다는 생각으로 즐기는 게 좋다.

어머!
타조… 아니 낙타가 낙타났다!!!

 

그 외에…

– 닌텐도 스위치 젤다 플레이 시 배터리 타임은 화면 중간밝기로 3시간이 간당간당하다.

– 닌텐도 스위치 독모드 사용 시 TV에선 소리가 나지만 모니터에선 소리가 안 난다. 검색해보니 나만 그런 건 아니었다. 펌웨어 불량일까…?

– 닌텐도 콘솔 게임들은 내 취향이 아니기에 젤다 엔딩만 보고 처분했다. 세이브 파일 백업이 되지 않아 아쉽다…

The End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