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알못 도쿄 여행 12 – 아키하바라, 히로마스 호스텔 우에노 캡슐호텔, 아메요코 시장, 귀국…

Table of Content

여알못 도쿄 여행 시리즈

여알못 도쿄 여행 0 – 개요
여알못 도쿄 여행 1 – 캡슐호텔 다락휴, 인천국제공항, 나리타공항, 스카이라이너
여알못 도쿄 여행 2 – 우에노 역, 야마베 돈가스, 우에노 공원, 돈키호테 우에노 점
여알못 도쿄 여행 3 – 돈키호테 우에노 점, 아사쿠사 마이큐브 캡슐호텔, 카미야 우동
여알못 도쿄 여행 4 – 센소지, 도쿄 스카이트리
여알못 도쿄 여행 5 – 츠키시마, 츠키지 혼간지, 긴자
여알못 도쿄 여행 6 – 스시 잔마이 신관, 츠키지 시장, 도쿄 역, 교코 히가시가이엔, 에도 성 유적
여알못 도쿄 여행 7 – 야스쿠니 신사, 스가 신사 및 <너의 이름은.> 무대탐방
여알못 도쿄 여행 8 – 산겐자야, 히로키 오코노미야키, 잠깐 들른 아키하바라
여알못 도쿄 여행 9 – 시부야, 신주쿠, 신주쿠 공원
여알못 도쿄 여행 10 – 장기회관, 메이지 신궁, 산구바시 역, 오다이바
여알못 도쿄 여행 11 – 네리마 구, 나카이 역 (4월은 너의 거짓말, 시간을 달리는 소녀 무대탐방)
여알못 도쿄 여행 12 – 아키하바라, 히로마스 호스텔 우에노 캡슐호텔, 아메요코 시장, 귀국…

 

흐린 날씨로 인한 일정 변경

원래 여행 마지막 날 오후에 요코하마에 갈 계획이었다. 그러나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가 있어 우에노 역에서 거리가 먼 요코하마를 가려는 계획을 포기하고 아키하바라와 아메요코 시장을 돌아다니기로 했다.

일본에 마지막 태풍이 지나간 지 일주일 후에 가는 여행이라 하늘이 맑길 기대했지만… 역시나 그런 건 없었다. 여행 기간에 매일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가 있었지만 다행이 날씨가 흐리기만 했던 걸 위안거리로 삼아야겠다…

 

아키하바라

오덕의 성지. 말이 필요없다.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일본 여행 목적이 아키하바라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대단한 곳임엔 틀림없다. 게임 및 애니메이션 관련 굿즈를 없는 걸 찾기 힘들 정도로 다양하게 팔고 있고 우리나라에선 보기 힘든 구경거리가 많으니까.

원래 아키하바라는 며칠 전 잠깐 다녀온 것으로 끝내려 했지만 요코하마에 가려는 일정이 물거품되는 바람에 이곳저곳 다녀보기로 했다. 숨덕(?) 입장에서 느낀 점은… 그냥 신기한 구경 했다는 정도.

요도바시 아키바 건물. 아키하바라에서 본 건물 중 가장 큰 듯.
곳곳에 보이는 오덕 관련 간판들

소프맙(Sofmap) 아키바 1호점

유일하게 발견한 닌텐도 아미보를 파는 상점. 마음에 드는 닌텐도 아미보를 여러 개 사고 싶었지만 파는 곳이 거의 없었다. 유일하게 발견한 곳이 이곳 뿐이었다.

콘솔 게임뿐만 아니라 오덕 관련 굿즈도 판다.

소프맙(Sofmap) 아키바 1호점 건물

2층에서 콘솔 게임을 판다.
진열돼 있는 닌텐도 아미보. 사고자 했던 젤다의 전설 관련 아미보는 없었다…
대신 록맨 아미보를 하나 구입했다.
<너의 이름은.> 4K 블루레이도 사볼까 고민했지만… 4K 블루레이 플레이어가 없어서 포기.
18금 매장 입구. 야동을 틀어놓고 파는 걸 보고 충격받았다………

애니메이트 아키하바라

그냥 눈팅하러 간 곳. 컨셉은 소프맙과 비슷하다.

애니메이트 아키하바라 건물
고이다 못해 썩을 법한(?) 콘솔 게임기를 여러 대나 파는 클라스 인정 어 인정 (……)
이 빨간 헤드폰을 쓰면 해킹을 더 잘 하게 되나…?

아는 게 페르소나 5 관련 굿즈 뿐…

오락실(타이토 스테이션 아키하바라 점)

아키하바라를 돌아다니다가 발견한 오락실. 역시나 유비트를 한번 하러 가봤다.

지금까지 유비트를 플레이 중인 유저가 한 명도 없었던 다른 오락실과 달리 여긴 유비트 유저가 몇몇 있었다.

타이토 스테이션 아키하바라 점 건물
홀드 마커(버튼을 쭉 눌러야 하는 마커)가 나오는 보면은 도무지 적응이 안 된다…
자켓 이미지가 가장 개성있게 돋보이는 곡 FLOWER

코토부키야 아키하바라 관

이곳도 그냥 눈팅하러 간 곳. 다른 곳에 비해 오덕력(?)은 약하다. (……)

코토부키야 아키하바라 관 정문

다른 곳에서 보기 힘들었던 포켓몬스터, 젤다의 전설, 지브리 관련 굿즈가 많다.
오후 6시도 안됐지만 벌써 어둑어둑해진 거리

 

아메요코 시장

아메요코 시장은 우에노 역 남쪽에 위치한 시장이다. 우리나라의 재래시장과 비슷하다고 보면 될 것 같다. 이곳을 돌아다니다가 맛있게 보이는 식당에서 저녁을 먹기로 했다.

아메요코 시장 입구
반갑게 보이는 한글 간판. 그러나 목이 말라 핫도그가 땡기지 않았다…

오락실(타이토 스테이션 우에노 아메요코 시장 점)

아메요코 시장을 돌아다니다 발견한 오락실. 역시나 유비트를 한번 해보러 갔다.

타이토 스테이션 우에노 아메요코 시장 점 정문
한때 10레벨 곡 중 가장 물렙곡이었던 무데빠리(Move That Body). 역시나 레벨 강등…
에어레이드는 여윾시 존나 안 외우면 안 될 거 같애. 근데 난 다 까먹었잖아. 안 될거야. 아마. (……)

이소마루 수산

이소마루 수산은 아메요코 시장에 있는 수산물 식당이다. 사실 호객행위에 걸려들어 가게 된 식당이다. (……) 혼자인데 괜찮냐고 물어보니 괜찮다고 해서 냉큼 들어갔다.

이소마루 수산 정문
음식 메뉴
태블릿으로 먹고 싶은 음식을 그때그때 주문하는 방식이다.
남은 돈을 탕진하기 위해 이것저것 주문했다.

애피타이저(?)

모듬조개도 시켜 먹고
생맥주도 시켜먹고 (이 집 생맥주는 맥주에 버터를 탄 느낌(?) 넘모 부드럽다!)
새우 마요네즈도 시켜 먹고…

주문한 메인 메뉴인 제철 회 6종 모듬. 살살 녹는다.

 

히로마스 호스텔 우에노 캡슐호텔

히로마스 호스텔 우에노 캡슐호텔은 도쿄 여행 일정을 하루 더 연장하면서 추가로 예약한 곳이다. 이전에 묵었던 캡슐호텔(마이큐브 바이 마이스테이스 아사쿠사 쿠라마에)보다 저렴하지만 그만큼 불편한 점이 몇몇 있었다. 크게 나쁘진 않았지만 딱 가격만큼의 서비스를 받는 느낌이었다.

우에노 역에서 약 1km 정도 걸어가면 나오는 히로마스 호스텔 우에노 캡슐호텔
히로마스 호스텔 우에노 캡슐호텔 정문
1층 공동시설은 설비가 아주 잘 돼있다.
근처 편의점 등에서 먹을 것을 사와 먹을 수 있으며
빨래도 할 수 있다.
2층부터 개인 숙소이며 2층 구조로 돼있다. 엘리베이터가 없어서 무거운 짐을 들고 가긴 힘들 듯.
개인 룸 앞쪽에 개인 락커룸이 비치돼있다. 큰 캐리어를 넣기엔 공간이 애매(?)해서 로비에 따로 맡겨야 할듯. 나는 여기서 묵은 다음날 바로 나리타 공항으로 갈 예정이었고 밖에 비가 오고 있어서 캐리어를 아예 우에노 역 코인락커에 맡기고 왔다.

개인 룸 내부 구조
2층 개인룸의 치명적인 단점. 형광등 눈뽕이 너무 거슬린다.

여알못 도쿄 여행 4일차 일정은 이것으로 끝. 이 날만 지나면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야 한다. 다시 이유없는 두려움이 가득한 일상으로 돌아가야 한다니 덜컥 겁이 났다…

 

케이세이우에노 역에서 나리타 공항으로…

나리타 공항에 가기 위해 케이세이우에노 역에서 스카이라이너에 탑승했다. 마이리얼트립에서 구매했던 스카이라이너 왕복권을 이용했다.

케이세이우에노 역 -> 나리타공항 행 스카이라이너 티켓교환권. 이것을 역내 창구에서 탑승권으로 교환해야 한다.
교환받은 탑승권. 무거운 발걸음으로 나리타 공항에 가즈아…

나리타 공항에서 인천공항으로…

나리타 공항에서 진에어에 탑승하려면 먼저 4층 국제선 제1터미널 북쪽윙 E에서 탑승 수속을 거쳐야 한다.

나리타 공항에서 각 항공사별 터미널 위치를 확인하고 싶다면 나리타 공항 항공사 터미널 검색 사이트를 참고하기 바란다.

도쿄에서의 마지막 장소
진에어 기내식

인천공항 도착. 다시 일상 속으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