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메이션: 미래의 미라이

Table of Content

미래의 미라이
未来のミライ
Mirai of the Future

이 글은 브런치에 기고한 글입니다.

가족이란 누구에게나 고귀한 존재입니다. 형제자매는 같이 살아 가면서 때론 서로를 질투하며 다투기도 합니다. 부모는 육아를 하면서 예기치 못한 난관에 봉착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형제자매는 서로를 아끼고 위로해주며 부모는 자녀가 자라나는 과정 속에서 보람을 느낍니다. 이런 가족의 모습을 보여주는 애니메이션이 있습니다. 바로 국내에 2019년 1월 개봉한 애니메이션 <미래의 미라이> 입니다.

애니메이션 <미래의 미라이>는 4살 소년인 쿤 군이 미래에서 온 여동생 미라이를 만나며 성숙하는 모습을 그린 애니메이션입니다. 미라이는 미래(未來)의 일본식 발음으로 제목을 우리말로 직역하면 ‘미래의 미래’ 라는 뜻입니다. 일종의 말장난인 셈이지요. 

미래의 미라이 식 말장난을 이용하여 이 글을 소개해보자면… 이 글은 바람의 윈드를 맞아가며 찾아간 극장의 시네마에서 미래의 미라이를 본 기억의 리멤버를 떠올리며 쓴 텍스트의 글입니다. (……)

가족과 나는 운명의 데스티니

육아는 힘든 것이에오…

4살 소년 쿤 군에게 여동생이 태어납니다. 쿤 군의 부모님은 그녀에게 미라이라는 이름을 붙여줍니다. 쿤 군은 여동생이 생겼다는 사실을 신기해하면서 잘 대해주려 하지만 부모님의 관심을 독차지한 여동생에게 질투를 품습니다. 쿤 군이 여동생에게 계속 심술을 부리자 미래에서 온 미라이는 현재의 쿤 군과 대면하기 시작합니다.

이후에도 쿤 군이 심술을 부리면 미래의 미라이가 쿤 군 앞에 나타납니다. 미래의 미라이는 쿤 군에게 가족들이 어떻게 살아왔는지를 몸소 체험토록 해줍니다. 미래의 미라이를 통해 쿤 군은 가족과 나는 운명의 데스티니(?)라는 것을 깨달으며 성장해 나갑니다.

평온하고 피스풀한 애니메이션 그 뿐…

쿤 군이 아쉬운 요소…

이 애니메이션의 감독인 호소다 마모루 감독의 또다른 애니메이션 <시간을 달리는 소녀>와 <늑대아이>는 사건의 발생 요인을 잘 설명해주고 있는 반면 <미래의 미라이>는 그런 설명을 찾아보기 힘듭니다. 어떻게 미래의 미라이가 등장하는지 알 수 없습니다. 미래에서 온 미라이가 현실세계에 간섭하는 것인지, 아니면 쿤 군의 상상 속에 등장하는 것인지 정확히 알 길이 없습니다.

그리고 남자아이(쿤 군)의 일본 성우 목소리가 꽤나 거슬립니다. 4살 짜리 남자아이 목소리라는 게 그다지 어울리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본 일본 애니메이션 중 개인적으로 성우 목소리 때문에 유일하게 거슬렸던 애니메이션이었습니다. 개봉 당시 조조로 자막판만 볼 수 있어서 더빙판을 보지 못했지만 VOD가 출시된 후 더빙판으로 다시 보니 자막판보다 나았다고 생각합니다.

애니메이션 자체는 지극히 평범하고 노멀합니다. 어린 아이의 심술과 호기심, 가족의 소중함을 아기자기한 작화로 잘 표현해냈지만 극적인 긴장감을 거의 찾아볼 수 없다는 게 아쉽습니다. 억지로 굳이 하나 찾자면 마지막 장면에서 미아가 된 쿤 군의 모습 정도. 이 때문에 스토리의 구성이 기승전결이 아닌 기기기결 또는 기기승결(?)로 흘러가는 느낌이 듭니다.

총평

가족에 대한 이야기에 극적인 요소를 넣어 재미를 가미했다면 좋았을텐데… 너무 평범하다는 생각만 드는 애니메이션이었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