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알못 도쿄 여행 – 요코하마

Table of Content

요코하마는 원래 지난 2018년 가을 도쿄 여행 때 갈 예정이었지만 비가 와서 가보지 못한 곳이었습니다. 이번 2019년 봄 도쿄 여행 때 드디어 가보게 됐습니다!

가보고 나서 느낀 점은… 저 같은 아싸는 가볼만한 곳이 아닌 것 같습니다. (……) 그러나 야마시타 공원 근처에서 바라보는 바다(도쿄 만)만큼은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평온했습니다. 역시 바다는 언제나 옳습니다!

요코하마에서 너무 많이 걸어서 발가락에 물집이 잡히는 등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습니다. 네기시 삼림공원에서 외국인 묘지로 이동할 때만 버스를 탄 것 외엔 모두 걸어서 이동했는데요. 사실 요코하마 차이나타운 또는 야마시타 공원에서 코스모 월드에 이르는 여러 관광지들을 들르려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너무 애매합니다. 그래서 주로 걸어서 이동해야 하지만 그 거리가 제법 되니 유의해야 합니다.

요코하마 외국인 묘지

요코하마 외국인 묘지는 요코하마 개항 이후부터 발전에 공헌했던 외국인들이 잠들어 있는 곳입니다. 묘지는 일부분만 개방하고 있으며 200엔을 내고 입장할 수 있습니다.

외국인 묘지에서 눈에 띄었던 점은 만 30세의 나이도 안 되어 이곳에 묻힌 한국인의 묘지가 있던 점이었습니다. 어떤 사연이 있어서 요절한 것이었을까요…

요코하마 외국인 묘지는 200엔을 내고 입장할 수 있습니다.
입장한 후 이런 식으로 한 바퀴를 둘러볼 수 있습니다.
외국인 묘지 아래쪽을 내려다본 모습. 아래 쪽으로는 갈 수 없습니다.
여러 묘지가 안장되어 있습니다.

요코하마 차이나타운

요코하마 차이나타운은 요코하마에 있는 중화가(中華街)입니다. 엄청나게 많은 식당들이 즐비해있는 곳이지요.

주말에 온 요코하마 차이나타운은 저 같은 아싸는 올만한 곳이 아닌 것 같았습니다. (……) 사람들이 워낙 많았고 식당들은 사람들로 가득 차서 혼자 식사할만한 곳이 마땅치 않았기 때문입니다.

요코하마 차이나타운 입구. 여러 군데 있습니다.
엄격, 근엄, 진지해보이는 건물이 있길래 들어가봤더니…
향을 피우는 곳이었습니다.
음식점이 오지게 즐비해있습니다.
좀 섬뜩한(?) 오리고기 판매점
안으로 들어갈수록 사람들이 엄청 많습니다.
소룡포(샤오롱바오) 굳굳!
흑임자 같은 맛?이 나는 찐빵
제 입맛엔 영 아니었습니다…
딸기에 조청? 같은 걸 발라 굳힌 음식

야마시타 공원

야마시타 공원은 바다와 인접해있는 공원입니다.

걸 스카우트 동상
히카와마루. 태평양전쟁 당시 병원선으로 사용된 이후 여객선으로 사용되었으나 현재는 퇴역하여 야마시타 공원에 계류되어 있습니다.
300엔을 내고 히카와마루 내부를 볼 수 있으나 들어가보진 않았습니다.
여객선 탑승 장소

빨간 구두를 신은 소녀상

빨간 구두를 신은 소녀상은 일본 동요 ‘빨간 구두’의 주인공으로 알려진 동상입니다. 이 동요의 가사를 들어보면 약간 섬뜩한 느낌이 듭니다. 오랜 세월이 지난 탓인지 빨간 구두를 더 이상 볼 수는 없게 됐습니다.

1. 赤い靴(くつ) はいてた 女の子 異人(いじん)さんに つれられて 行っちゃった
– 빨간 구두의 소녀를 외국인이 데려가 버렸네


2. 横浜の 埠頭(はとば)から 汽船(ふね)に乗って 異人さんに つれられて 行っちゃった
– 요코하마 부둣가에서 배를 태워 데려가 버렸네


3. 今では 青い目に なっちゃって 異人さんの お国に いるんだろう
– 지금은 파란눈으로 변해 외국에서 살고 있겠지


4. 赤い靴 見るたび 考える 異人さんに 逢(あ)うたび 考える
– 빨간 구두를 볼때마다 생각나네

출처: https://ja.wikipedia.org/wiki/赤い靴

바다를 바라보는 소녀상의 모습도 찍었어야 했는데… 아쉽습니다.

오산바시

오산바시는 야마시타 공원 옆에 위치한 국제 여객 터미널입니다. 요코하마의 경관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도로를 쭉 따라 입구로 들어가면 오산바시 국제 여객 터미널이 나옵니다.
도보를 쭉 따라 올라가면
요코하마의 경관을 볼 수 있습니다.

아카렌가 창고

아카렌가 창고는 해상 무역을 통해 오가던 화물을 보관하기 위해 1910년대에 지어진 건물입니다. 현재는 외관을 그대로 둔 채 내부를 개조하여 쇼핑몰, 식당 및 문화 시설 등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이제 슬슬 다리가 아파옵니다…
아카렌가 창고 1호관과 2호관

컵라면 박물관

컵라면 박물관은 인스턴스 라면을 개발한 안도 모모후쿠의 일생과 세계 각지의 면 요리를 가볍게 맛볼 수 있는 곳입니다.

1층에선 컵라면을 팝니다.
2층 전시관부터는 성인 기준 500엔을 내고 입장해야 합니다.
한번 가보즈아
안도 모모호쿠 관련 내용이 많습니다.
다른 나라에서 시판된 라면 모음
인스턴스 라면 세계 연간소비량은 1001억 식이라고 합니다.
당면인줄…
전시관 맨 위층엔 아이들을 위한 놀이시설이 있습니다.
더불어 세계 각지의 면 요리를 맛 볼 수 있는 곳도 있습니다.
심지어 한국 냉면도 있군요!
마치 우리나라 포장마차 내부를 보는 것 같습니다.
치킨 라멘을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달걀과 실파를 약간 얹은 치킨라면
국물 맛을 정확히 뭐라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그냥… 진한 계란국 맛? 면은 사르르 녹아내리는 느낌입니다.

요코하마 코스모월드

요코하마 코스모월드는 조그마한 놀이동산입니다. 거대한 대관람차가 상징적으로 보이는 곳이기도 하지요.

대관람차는 야경의 모습이 멋져보입니다.
코스모월드 입장은 무료입니다.

닛폰마루

닛폰마루는 선원을 양성하는 항해 연습용 선박이었습니다. 지금은 퇴역하여 닛폰마루 메모리얼 파크에 전시중입니다.

사쿠라기초 역

사쿠라기초 역은 애니메이션 <초속 5센티미터> 엔딩 곡인 One more time, One more chance에서 언급된 전철 역이라 간단하게 한번 언급해봅니다. (……)

明け方の街 櫻木町で
새벽녘의 거리 사쿠라기쵸에서

こんなとこに來るはずもないのに
이런 곳에 올 리도 없는데

애니메이션 <초속 5센티미터> 엔딩 곡 One more time, One ore chance 가사 중

이곳에서 요코하마의 일정을 마치고 도쿄로 돌아갑니다…

댓글 남기기